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국토정보공사, 태풍 '쁘라삐룬' 침수피해지역 현장조사에 나서
오는 20일까지 전국 173개 시군구에 배치된‘침수흔적 조사팀’ 가동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7/10 [11:46]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행정안전부와 함께 태풍 ‘쁘라삐룬’으로 인한 침수피해 지역 현장조사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 침수흔적 조사팀이 피해지역을 조사하고 있다.(한국국토정보공사)     
   
공사는 이번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20일까지 전국 173개 시군구에 배치된‘침수흔적 조사팀’을 가동해 침수면적과 시간, 깊이, 사진 등의 기초자료를 수집할 예정이다.

이 자료는 행정안전부와 자치단체에 제공돼 국가방재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공사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수해지역 현장조사를 위해 매년 500여 명의 침수흔적 조사팀을 구성해 각 시군구에 파견했으며, 2006년부터 2200여 지구, 246곳에 대한 침수흔적도를 작성하기도 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조만승 직무대행은 "공사의 전문인력과 기술력을 최대한 활용해 침수피해지역에 대한 현장조사를 신속하게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0 [11:4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