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배숙 "기무사 해체 하거나 버금가는 대수술해야"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7/09 [09:53]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9일 박근혜 정권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탄핵 심판 선고를 앞둔 시점에 위수령·계엄령 시행을 검토했다는 문건이 공개된 것과 관련, "기무사를 당장 해체하거나 해체에 버금가는 대수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문건이 누구 지시로 작성돼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무소불이 권력을 휘둘렀던 기무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기각되면 폭동을 예상하고 위수령과 계엄령 선포 계획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다"며 "기무사가 촛불집회에 총부리를 겨눌 계획을 세웠다니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그는 "특전사 1400여명의 무장동력과 장갑차를 대동하고 시위의 상대로 발포까지 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한다"며 "1979년 12·12 쿠데타와 5·18 민주화 운동을 총칼로 제압했던 만행이 떠올라 몸서리쳐졌다"고 말했다.


이는 "이런 일들이 청와대 등 윗선의 지시 없이는 안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정권 차원에서 위법적인 지시를 내린 자들과 당시 군 책임자들을 적발해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대표는 "북한과 미국이 (서로를) 적대시한 70년의 세월 동안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기 위해 투자한 시간을 감안하면 단숨에 해결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이 오히려 서두르는 것일수도 있다"며 "가시적인 성과가 없었지만 양 측이 판을 깨지 않았기에 실망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간의 신뢰가 어떠한 경우에도 깨져선 안된다"며 "정부도 중재 노력이 적극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9 [09:5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조배숙 기무사 해체 하거나 버금가는 대수술해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