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벨리즈 산호초 지역,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에서 제외되다
정부, 유네스코, 시민 사회의 긴밀한 협력으로 성취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8/07/04 [17:02]

[한국NGO신문] 은동기 기자 = 세계에서 두 번째로 넓은 산호초 지역인 벨리즈 산호초 지역이  해안개발과 석유탐사로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처했으나 정부가 취한 주요지역 보호 조치와 시민단체, 환경운동가들의 연대로 기사회생했다.  

벨리즈인들과 세계 환경운동가들은 지난 6월 26일, 바레인에서 개최된 세계유산위원회(WHC) 회의에서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생태계 중의 하나인 벨리즈 산호초지역(The Belize Barrier Reef Reserve System World Heritage site)이 UNESCO의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목록’에서 제외되자 환호했다.

WWF(세계자연기금)는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다양성을 보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알려진 벨리즈 산호초 보호지역(The Belize Barrier Reef Reserve System World Heritage site)이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에서 목록에서 제외되었다고 밝혔다.

▲  Belize 지도   © Geogle 캡처

벨리즈는 중앙 아메리카 북동부에 있는 국가로 북쪽과 북서쪽으로 멕시코, 남쪽과 서쪽으로 과테말라와 경계를 이루며 동쪽으로 280km의 해안선을 따라 카리브 해에 접해 있다.

벨리즈 산호초 지역은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지만, 해안 건설과 석유탐사로 인해 되돌릴 수 없는 훼손 위험 때문에 거의 10년 동안 위험목록에 등재되어 있었다. 온전한 관리체계가 없을 뿐만 아니라 해안 건설, 석유탐사가 지속적으로 시행되고 있었고 이로 인해 벨리즈 산호초 지역이 파괴될 우려가 높게 제기되고 있었다. 2016년 10월까지만 해도 석유 시추를 위한 내진 시험이 보호 지역에서 10km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가능했기 때문이다.

▲ 벨리즈 산호초 지역     © WWF 제공

이에 WWF, 오세아나(Oceana), 벨리즈 여행산업협회(Belize Tourism Industry Asso.), 벨리즈 오듀본 소사이어티(Belize Audubon Society), 벨리즈 환경법 및 정책 연구소(Belize Institute for Environmental Law and Policy)를 포함한 현지 시민사회와의 협력으로 지역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시작하였다.

WWF는 글로벌 청원 캠페인을 통해 벨리즈 산호초 지역이 처해있는 위험 상황을 전 세계에 알렸고, 전 세계 45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벨리즈 정부에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하는 이메일을 전달했으며, 동시에 지역 사회의 보호 활동도 이를 지원했다.  

▲     © WWF 제공

지난 18개월 동안 벨리즈 정부는 벨리즈 산호초 보호 지역이 처해있던 위협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필수적인 제도를 시행해왔다. 특히 2017년 12월에 벨리즈 해의 석유 탐사에 대한 즉각적인 제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이러한 법률을 제정한 세 번째 국가가 되었다. 2018년 6월, 벨리즈 정부는 자국의 맹그로브 숲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를 시행하여 세계유산 지역 내 공유지 판매를 제한하였다.

WWF 사무총장 마르코 람베르티니(Marco Lambertini)는 “우리는 세계유산이 위험에 처해있다는 소식을 무수히 들어왔다”면서 “벨리즈도 예외는 아니었으나 벨리즈 정부의 신속한 조치와 시행, 벨리즈 시민 사회의 적극적인 대응 덕분에 벨리즈는 잃어버릴 수 있었던 자연을 되찾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창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     © WWF 제공

벨리즈 WWF 메소아메리카 해양과학자 나디아 부드(Nadia Bood)는 “세계 유산 위원회가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목록에서 벨리즈 산호초 지역을 제외한다는 결정은 벨리즈가 해양 보호의 리더라는 사실을 증명한다”며 “더불어 어떻게 벨리즈가 성공적인 결과를 가지게 되었는지도 중요하다. 유네스코와 WWF, IUCN(국제자연보전연맹)을 포함하여 시민사회, 이해관계자와 함께 협력하여 결정적인 행동을 취했기 때문”이라고 협력을 강조했다.

벨리즈 산호초 지역은 수백 개의 생물종이 서식지이자 세계에서 두 번째로 넓은 산호초 지역이며, 1996년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벨리즈 인구의 50%에 해당하는 19만 명이 산호초 관련 관광과 어업에 종사하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04 [17:0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벨리즈 산호초 지역.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