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롯데건설, 4800억 원 규모 '광명 의료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수주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8/06/14 [12:50]


롯데건설이 지난달 31일 약 4천800억원 규모의 경기도 광명 의료복합클러스터 조성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KTX 광명역 역세권 개발사업(광명시 일직동 89 일원)과 소하지구 개발사업(광명시 소하동 1344 일원) 등 2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롯데건설은 시공 주간사(55%)로서 두산건설(45%)과 총 연면적 약 35만㎡ 부지 공사를 공동으로 시공할 예정이다.
 
▲ 광명 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롯데건설)     

 
광명시 등에 따르면 의료클러스터에는 지하 7층, 지상 14층, 연면적 9만8천500㎡ 규모의 대학 병원(700병상)과 의료R&D센터, 의료벤처창업지원센터, 의료융합첨단산업센터, 기숙사  등을 갖춘 지하 5층∼지상 17층, 연면적 9만9천800㎡ 규모의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선다. 기숙사는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을 분양대상으로 한다. 의료클러스터 내 중앙대병원이 2021년 3월 개원하고, 지식산업센터는 2020년 11월 완공된다.
 
광명 역세권 개발부지에서 약 2㎞ 떨어진 곳에서 이뤄지는 소하지구 개발사업은 연면적 약 17만㎡ 규모로 진행되며 완공되면 지식산업센터, 기숙사, 건강검진센터, 병원(1차 또는 2차), 근린생활시설 및 영화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바탕으로 앞으로 진행될 대규모 종합병원, 지식산업센터 개발사업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4 [12:5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