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 CNS, 일본 미네市에 43만평 태양광 발전소 준공
56MW급, 태양광 패널 약 17만장 설치 연간 62GWh 전기 생산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5/31 [18:07]


LG CNS가 일본 야마구치현 미네市에 27홀 규모 폐 골프장을 활용해 축구장 200개 크기인 43만평(약 142만m²) 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구축했다고 31일 밝혔다.
 
▲ 일본 야마구치현 미네시 태양광 발전소(LG CNS)     

 
이날 일본 현지에서 개최된 발전소 준공식에는 시가 마사히코 미네市 건설농림부 부장, 발주처 캐나디안솔라(Canadian Solar) 제프로이(Jeff Roy) 사장, LG CNS 에너지신산업추진단 하태석 상무, 미네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발전소 구축과 운영을 합해 총 사업비 약 1600억원 규모이고 2016년 11월부터 19개월 동안 진행됐다.

56MW급은 연간 62G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미네市 전체 약 1만 가구가 2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G CNS가 이번에 구축한 미네 태양광은 일본 내 약 7000여개 태양광 발전소 중 발전량으로 여덟번째 해당되는 규모다.

LG CNS는 2013년 일본법인 설립 후 태양광 전기·토목 등 일본인 기술자들을 다수 영입해 3차례 태양광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이번 미네 발전소까지 완공했다.
 
LG CNS는 발전소 사업 특성상 공사 현장 주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민원에 대응하기 위해, 미네市 주민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민원 처리 절차를 도입하고 주민들을 초청해 발전소 현장 견학, 바비큐 파티를 하는 등 지역사회와의 적극적 교감으로 거의 민원이 발생하지 않았다.

LG CNS는 2007년 에너지 사업을 시작한 이래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ESS(에너지저장장치시스템) 등 전력 발전과 저장 영역에서 총 480MW의 구축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 중 일본 내 태양광 발전소 구축 실적 1위를 기록하고 불가리아, 괌, 스리랑카 등 해외 각지에서 212MW의 태양광 발전소 구축 실적을 올리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LG CNS의 신재생에너지 기술력을 알리고 있다.
 
한편 LG CNS는 올해 내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통합 모니터링하고 전력 생산과 저장에 빅데이터 기반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에너지 최적화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에너지 최적화 센터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는 LG CNS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DAP’에서 운영된다.

LG CNS 에너지신산업추진단 하태석 상무는 “이번 미네 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은 해외 업체가 진출하기 쉽지 않은 일본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향후 발전소 구축과 운영 사업에 LG CNS가 보유한 에너지관리시스템과 에너지 최적화 센터의 기술을 활용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31 [18:0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