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공사대금 올해 상반기 2억3000만불 수령
총 계약금액 101억불, 총 누적 수금액은 34억7000만불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5/24 [17:50]


한화건설은 올해 상반기 이라크 정부로부터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의 공사대금 2억3000만불을 수령했다고 24일 밝혔다. 총 누적 수금액은 34억7000만불(한화 약 3조 8000억원)이다.   
 
▲ 한화건설이 조성 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전경.(한화건설)     
 
이번 수금은 이라크 총선 기간 중 3차에 걸쳐 이뤄졌다. 마지막 공사대금은 총선 후인 23일 입금됐다. 이는 정치적 상황에 관계 없이 비스마야 신도시를 안정적으로 추진하려는 이라크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한화건설은 작년 말 최광호 대표이사의 이라크 총리 면담에 따른 후속조치로 공사대금 1억8000만불을 수령한 바 있다. 이번에 2억3000만불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를 통해 한화건설은 지난해 미수금 전액과 올해 공사대금 일부를 수령했다.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공사대금의 원활한 수금과 이라크 내전의 종결, 유가 상승 등의 호재로 탄력이 붙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라크 총선 이후 정국이 안정되고 이라크 재건사업이 본격화 됨에 따라 올해 예산도 계획대로 집행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비스마야 신도시 프로젝트는 이라크의 수도인 바그다드 인근에 약 10만가구의 주택과 이를 지원할 다양한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총 계약금액은 국내 건설업계의 해외 주택 프로젝트 가운데 최대인 101억달러(한화 약 11조원)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24 [17:5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