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영표 "국회의원 4명 사직 처리못하면, 지역민 참정권을 박탈 된다"
오늘 사직서를 처리하지 못하면 4개 지역 국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참정권을 박탈당하게 된다"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11:39]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신임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국회 본회의 개회 의지를 나타냈다.

홍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사직서를 처리하지 못하면 4개 지역 국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참정권을 박탈당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직 처리가 안 되면) 해당 지역이 예산확보와 민생 문제 해결을 하는데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며 "오늘만큼은 야당이 협조를 해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사직서를 제출하면 회기 중에는 의장 서명 후 본회의에 자동 상정하게 돼 있다"며 "국회가 처리하지 않으면 이는 의원들의 사퇴를 방해하는 꼴"이라며 "국회가 굉장히 장시간 동안 교착 상태에 있다"며 "국회 정상화가 가장 시급하다"고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추경이 하루가 급한 상황인데도 38일째 표류 중"이라며 "의원 사직 처리 문제를 오늘 처리하고, 빠른 시일 내 현 국회 상황을 타개하는 협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4 [11:3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