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한금융서도 채용비리 정황 22건 발견"
금감원, 신한은행·카드·캐피탈·생보 검사서 임직원 자녀 특혜 채용 등 비리 확인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5/11 [14:13]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신한금융그룹 채용 과정에서 임직원 자녀 특혜 채용 등 비리 정황 22건이 확인됐다. 신한은행은 전 신한금융지주 최고경영진(CEO)이 추천한 지원자가 자격에 미달하는 데도 최종 합격시키는 등 고위층이 채용 과정에 연루한 정황도 드러났다.

금융감독원은 11일,  신한금융 임직원 자녀 채용의 적정성과 함께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신한금융 관련 제보건을 점검한 결과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달 12일부터 신한은행과 신한카드, 신한캐피탈, 신한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 이같은 사실을 발견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회사별로는 신한은행 12건, 신한카드 4건, 신한생명 6건이었다. 이 가운데 임직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관련 건은 6건이었다.

신한은행의 경우 전직 금융지주 최고경영진 관련인이나 지방 언론사 주주의 자녀, 전직 고위관료의 조카 등으로 표기된 지원자들이 연령초과 등 사유로 서류심사 대상 선정기준에 미달하거나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 등급을 받았음에도 해당 전형을 모두 통과해 최종 합격됐다. 이들은 정치인이나 금감원 직원, 공사 임원 등을 통해 추천됐다.

임직원 자녀의 경우 학점저조 등 이유로 서류심사 대상 선정기준에 미달하고 일부는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 등급을 받았음에도 해당 전형을 모두 통과해 최종 합격했다.

신한카드에선 신한금융 임원의 자녀가 서류전형 탈락 상황에서 통과했고 임원 면접(총 6명)때 면접위원 2명으로부터 "태도가 좀 이상함", "발표력 어수선" 등 평가를 받고도 최종합격했다.

신한생명에선 신한금융 임직원 자녀가 서류심사 시 전공점수를 배점(8점 만점)보다 높은 점수(10점)를 부여받아 최종 합격했다.

이밖에 신한은행은 연령 차별을 명시하지 않아놓고 연령에 배점 차등을 뒀고, 신한카드는 2017년 직원 채용 과정에서 채용공고문에 연령제한이 없다고 해놓고 33세 이상(병역필 기준) 지원자를 서류심사에서 자동 탈락 처리했다.

신한카드는 서류전형 단계부터 남녀 채용비율을 7:3으로 정하고 이후 면접전형 및 최종 선발 시에도 이 비율이 유지되도록 관리한 사실이 적발됐다.

금융감독원은 특혜채용 정황 및 연령·성별 차별 등 법률위반 소지에 대하여 확보된 증거자료 등을 검찰에 이첩하고, 향후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1 [14:1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한금융, 금감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