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찰도 댓글공작 …이재정 의원 '3단계 공작' 문건 확인
다시 점화되는 댓글수사…"MB의 경찰에서 박근혜의 국정원, 군사이버사령부까지"
 
이선엽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20:38]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의원, 2011년 4월과 8월, 경찰청 보안과에서 작성된 내부문건 확인
  • 경찰의 체계적인 댓글작업 유추가능한 내용 담겨,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
  • 3단계 공작: 1단계 보안사이버 수사요원(88명) → 2단계 보안요원 전원(1860명)→ 3단계 포털 보수단체 등 총력(77,917명)
[한국NGO신문] 이선엽 기자=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2011년 경찰청 보안과에서 작성한 경찰 내 댓글작업의 계획문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경찰의 댓글 내부문건을 확인한 더불어 민주당의 이재정의원  

2011년 4월 18일에 경찰청 보안2과에서 작성된「안보관련 인터넷상 왜곡정보 대응 방안」이라는 문건의 개요를 보면, ‘국가안보와 관련한 인터넷 이슈 발생시,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정보전달로 사실이 왜곡전파되는 경우가 발생하니 네티즌에게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한 단계별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대응인력과 단계별 대응방안에 대해 적시하고 있으며, 향후 조치로는 ‘인터넷 이슈발생시 주무계장이 대응필요성과 대응수준을 판단하여 입장을 정리한 후 국·과장에게 보고 후 조치하고 안보현안과 관련하여 건전한 여론조성을 유도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2011년 8월 18일 작성된「보안사이버 인터넷 대응조치계획」이라는 문건은 개요를 통해 ‘비이성적이고 무조건적으로 수용하는 일반 네티즌에게 이슈별로 효율적 대응을 통해 건전한 인터넷 여론형성 및 사회혼란을 방지’하겠다며, 당시 경찰 내·외 대응자원을 명시하고, 총 3단계에 걸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인터넷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는 만큼 수단을 적절하게 활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유의사항까지 밝히고 있다.

문건 마지막인 향후계획에서는 ‘공개성 정도, 이슈별, 대응 대상의 실태 등에 맞는 적절한 수단을 통해 왜곡·과장된 보안업무관련 인터넷 여건을 건전한 방향으로 유도할 수 있도록 대응’하라고 적시되어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경찰의 댓글작업이 이번 문건을 통해 실체가 드러났다고 하였다.

문건 내에 명시됐듯이 경찰 스스로 댓글작업이 여론조작 시비에 휘말릴 수 있음을 인지한 만큼, 더 이상 댓글작업이 아니라고 부인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하였다.

아울러, 이재정 의원은 “당시 경찰지휘라인은 물론 해당 업무에 종사했던 경찰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경찰 스스로 은폐, 늑장수사라는 의혹을 풀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 이재정 의원이 확인한 경찰의 댓글공작 관련 문건1   


▲ 이재정 의원이 확인한 경찰의 댓글공작 관련 문건2 (이재정 의원)  
 

▲ 이재정 의원이 확인한 경찰의 댓글공작 관련 문건3
 

▲ 이재정 의원이 확인한 경찰의 댓글공작 관련 문건4 (이재정 의원)     
 

▲ 이재정 의원이 확인한 경찰의 댓글공작 관련 문건5 (이재정 의원)  


▲ 이재정 의원이 확인한 경찰의 댓글공작 관련 문건6 (이재정 의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2 [20:38]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