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 총 494건 고소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13:11]


▲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하 댓글대책단)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이하 댓글대책단)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가짜뉴스 유포 45건을 추가 고소, 모두 494건의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댓글대책단은 활동 마감을 앞두고 국회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마지막 고소를 진행하고 앞으로 남은 10일의 활동 기간 네이버와 정부 부처의 대응요청, 법 제정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해 활동을 마무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달 동안 가짜뉴스신고센터를 설치해 1만3천300여 건을 신고받아 총 494건의 고소·고발을 하게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 명예 훼손 및 살해 협박을 포함한 악의적 댓글, 민주당 개헌 초안 가짜뉴스, 비트코인을 북한에 송금했다는 가짜뉴스 등이 주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또 “댓글조작 대응이며 모니터링을 통해 네이버와 정부 부처를 만나 사태의 심각성을 전달하고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며 “여론 형성의 영향력을 생각해 네이버가 좋은 방향으로 개선되길 바라며, 고발돼 조사 중인 네이버 댓글조작 건에 대해서도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대책단은 “댓글조작·가짜뉴스의 근본적 예방과 강력한 처벌을 위해 법을 제정하는 게 최종 목표”라며 “당 차원의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노력은 지속될 것이며, 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철 가짜뉴스 대응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과 모니터단의 활동은 종료되지만 당 차원의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될 것”이며 “곧 지방선거가 다가오기 때문에 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철 가짜뉴스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가짜뉴스는 확산되면 수습이 어려운 만큼 초동대처가 될 수 있도록 방안을 잘 마련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2 [13:1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