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C녹십자, 일반의약품 브랜드 마케팅 강화 나서
일반약 하나만 집중 홍보하는 '브랜드 데이' 캠페인 시행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3/02 [09:51]


GC녹십자가 일반의약품 부문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GC녹십자는 이달부터 매주 수요일을 '브랜드 데이'로 지정해 시행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일반의약품 중 한 품목을 선택해 영업 및 마케팅 인력을 집중 투입하고 제품 인지도를 높이는 브랜드 마케팅의 일환이다.
 
▲ GC녹십자의 영업사원이 하나의 일반의약품만 집중적으로 홍보하는 브랜드 데이에 해당 브랜드가 부착된 옷을 입고 약사에게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GC녹십자)     

 
영업 및 마케팅 직원들은 '브랜드 데이'마다 브랜드에 대한 호기심 유발과 함께 제품 노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선택된 브랜드가 부착된 유니폼을 착용하고 활동하게 된다.
 
특히, 영업사원들은 이날 선택된 브랜드의 정보를 방문하는 약국에 심층적으로 제공한다. 이로 인해 정보의 홍수속에서 약사들이 한 가지 제품에 대해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게 돼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류지수 GC녹십자 CHC(Consumer Health Care) 본부장은 "기존 채널의 효율적 활용과 함께 사업 영역 확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선한 아이디어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현재 주력 5가지 일반의약품 품목(비맥스·하이간·제놀·탁센·백초)의 '브랜드 데이'를 순차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품목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02 [09:51]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