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GO > NGO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스는 이명박 겁니다” 다스 실소유주 선언 기자회견
: 2. 26(월) 민변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공동주최
 
이선엽 기자 기사입력  2018/02/25 [12:20]

  • “이명박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근거를 제시하는 이슈리포트 발표
  • 일시 장소 : 2018.2.26.(월) 13:00,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한국NGO신문] 이선엽 기자=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질문은, 한 기업의 소유주에 대한 단순한 궁금증이 아니라, 다스를 둘러싼 각종 의혹의 진상을 규명해 불법과 비리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사회적 열망이자 국민적 요구였다.

▲ 참여연대(참여연대) 

참여연대는 지난 2017.12.7. 다스의 비자금 의혹과 관련하여 성명불상의 다스의 실소유주 등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지난 11년 간,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도 불구하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할 책임이 있는 수사기관은 부실수사를 반복했고, 의문은 해소되지 못한 채 더욱 증폭되어 왔다.

하지만, 2017년 말부터 재개된 검찰 수사와 언론의 적극적인 취재로 다스를 둘러싼 진실이 점차 드러나고 있다. 검찰 역시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군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이를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의 공소장에도 적시한 것으로 알려짐. "이제는 이명박이 다스의 실소유주임을 입증할 만한 충분한 정황과 증거가 드러났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날(26일) 참여연대는 이명박이 다스의 실소유주인 '7가지 근거'를 제시하고, 지난 11년간 검찰·특검의 수사 기록을 되짚어 봄으로써 그간의 부실 수사 문제를 지적하는 이슈리포트 「다스는 이명박 겁니다」를 발표한다. 이어서, 2/26(월) 오후 1시에는 민변 민생경제위원회와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다.

이날,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의 사회로, 김경율 회계사·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전성인 홍익대 경제학부 교수, 김남근 변호사·민변 부회장, 김종보 변호사, 김종휘 변호사 등이 참석하여, BK 주가조작 사건 피해규모 및 대응 과정과 이명박이 실소유주인 근거 및 삼성의 소송비 대납 및 다스의 차명계좌 문제를 비롯하여 검찰의 부실수사 문제 및 향후과제에 대해 다룬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25 [12:20]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참여연대, 이명박,다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