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웅제약, 네이버-분당서울대병원과 헬스케어 빅데이터 공동연구 MOU 체결
인공지능, ICT 첨단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연구 생태계 구축
 
차성웅 기자 기사입력  2018/02/23 [09:49]


대웅제약이 인공지능, ICT 첨단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연구 생태계 구축을 위해 네이버,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손을 잡았다.

대웅제약은 네이버(NAVER),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개발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 네이버 최인혁 총괄부사장(좌), 대웅제약 이종욱 대표이사, 분당서울대병원 전상훈 원장(우)이 22일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개발에 협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대웅제약)     


이번 업무협약은 대웅제약의 헬스케어 전문지식과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술, 분당서울대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고품질 의료 빅데이터를 접목해 의료 빅데이터 활용방안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각 기관은 협약에 따라 ▲헬스케어 빅데이터 활용 연구 개발 협력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기술 및 인공지능 기술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 ▲각 기관이 보유한 지식의 공유와 확산을 위해 같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으로 진행되는 공동연구는 3자 한정이 아니라, 해당 연구에 관심이 있는 헬스케어 관련 분야의 기관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해, 더욱 다양한 빅데이터들로 연구 성과를 더욱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기술과 공동 연구를 위한 데이터 모듈 설계 등 기반 기술 제공으로,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접목을 통한 의료 연구 성과 고도화를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헬스케어 혁신파크를 통해 구축된 산학연 개방형 연구 플랫폼에 네이버, 대웅제약의 기술력을 결합하여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진단 치료 예방 모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완성된 정밀의료 플랫폼은 의료자원의 낭비를 막고 의료품질을 개선하여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게 된다.

또한 대웅제약은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헬스케어 서비스 발굴과 병원채널 네트워크를 통해 의료체계 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네이버 최인혁 총괄부사장은 “기술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는 인공지능 등의 IT 기술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으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해나가고 있다”며, “방대한 의학정보와 인공지능 등의 IT 기술 접목은 헬스케어 분야에 혁신을 만들어낼 것이며, 네이버는 이를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전상훈 원장은 “헬스케어 빅데이터 연구는 미래 가치와 활용 전략이 무한한 영역인 만큼, 앞으로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경쟁력 있는 기업들과 손을 잡고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연구사업에 아낌없는 지원을 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제약산업과 첨단 IT의 융합 연구를 통해 국민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의료정보 수준을 한 단계 높여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23 [09:49]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