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평창올림픽 대비 감염병 차단에 힘써
경북도와 25개 보건소, 오는 3월 18일까지 비상 방역근무 실시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18/02/12 [13:55]

[한국NGO신문]서주달 기자= 경상북도와 25개 보건소가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대비해 오는 3월 18일까지 감염병 예방을 위한 비상 방역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의료기관 감염병 증상별 대응체계(질병관리본부)  

올림픽 기간에는 외국인 관광객의 증가로 메르스, 홍역, 조류인플루엔자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으며, 국내에서는 노로바이러스 등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병의 집단발생이 우려된다. 때문에 안전하고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데 힘을 보태고 해외유입 감염병, 조류인플루엔자, 생물테러 감염병에 신속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경북도는 의료기관이 감염병 환자를 놓치지 않도록 감염병 의심증상별 진료 흐름도를 배부해 그에 따라 진료토록 권고하며 의심 환자 진료시 관할 보건소에 신고토록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병·의원, 약국 등의 질병정보모니터망과 감염병 표본감시 의료기관을 통해 집단감염병 발생 현황을 신속히 파악하여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하고 해외유입 감염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오염지역 입국자 추적관리를 강화한다.
 
이원경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건강하고 성공적인 평창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감염병 차단에 힘쓸 것이며 도민들도 손 씻기, 안전한 음식과 음용수 먹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12 [13:5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경북도,경상북도,질병관리본부,감염병예방,올림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