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반통합파 "개성공단 즉각 재가동 해야"
햇볕정책 계승' 정체성 강조, 통합파와 차별화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8/01/12 [14:14]

▲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의원들이 12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 간담회에     ©김진혁 기자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바른정당과 통합에 반대파)소속 의원 5명은 12일 북한 개성공단으로 가는 관문인 도라산역을 방문해 남북한이 개성공단 재가동 협의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정체성과 철학이 다른 바른정당과는 합당할 수 없고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발전적으로 계승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하며 '국민의당 고유의 정체성인 햇볕정책 계승''을 강조했다.

정동영 조배숙 김광수 박주현 최경환 의원은 통홥 반대파 당원과 함께 이날 경기 파주 도라산역 출입 관리소에서 간담회를 열어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에 위원들로부터 "개성공단이 폐쇄된 후 입주 기업들이 1조5천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와 정부 지원액이 정부 추산 피해 규모의 74% 수준에 불과해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는 애로 사항을 경청했다.

▲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조배숙 대표가 12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이에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표인 조 의원은 "박근혜의 일방적인 구두 지시로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결정됐다"며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어서 말문이 막힌다"며 "개성공단 입주 업체에 대한 국가의 의무를 다해야 하고 남북한 대화가 잘 이뤄지고, 의미 있는 조치들이 나와서 이곳 도라산역이 전처럼 인파로 붐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정동영의원이 12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 간담회에 참석했다.     © 김진혁 기자

또한 통일부 장관으로 개성공단 산파 역할을 한 정동영 의원은 "개성공단 재가동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념과 의지에 달려 있다"며 "동시 병행으로 개성공단 방북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정부가 초심을 잃고 개성공단을 후순위로 빼놓았다, 통일부는 개성공단을 하라고 있는 주무 부처이므로 청와대를 선도해야" 하며 간담회와 별도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성명을 내고 "개성공단 폐쇄 결정은 초헌법적, 초법률적 행위로서 원천 무효"라며 "다시 개성공단 재가동 논의를 즉각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2 [14:14]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도라산역 찾은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의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