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형제 폐지, 양심적 병역거부 등 인권현안 해결하겠다”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 2018년도 시무식에서 강조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18/01/11 [22:25]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2일 오전 인권위 인권교육센터 별관(11층)에서 열린 '2018년 시무식‘에서  “시민들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향한 열망에 따라 군인권보호관 도입, 인권위의 헌법기구화가 새 정부의 국정 과제에 포함됐지만, 진정한 인권위의 위상강화를 위해서는 내부의 성찰과 혁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    ©국가인권위 제공  

이 위원장은 특히 2018년은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이자 파리원칙(국가인권기구의 지위에 관한 원칙) 25주년이 되는 중요한 해인만큼 획기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 인권위는 사형제 폐지, 양심적 병역거부 등 주요 인권현안을 해결하고 인권기본법과 인권교육지원법, 차별금지법 등 인권보장체제의 제도적 확립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내부 성원들의 역량 강화와 조직 혁신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 위원장은 지난 2017년에 대해 “다양한 인권 현안에 적극적으로 임했으며, 세계국가인권기구연합(GANHRI) 고령화실무그룹 의장국으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했다”고 평가하고 “국가기관 최초의 퀴어문화축제 참여, 혁신위원회 구성 등 소통과 협력, 혁신을 위한 활동들을 의미있는 활동으로 꼽았다.

이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지난 2017년은 우리나라 역사에서 그 어느 해보다도 역동적인 한 해였다”면서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탄핵과 구속, 조기에 치러진 대통령 선거와 ‘사람’을 핵심 가치로 한 새 정부의 출범 등 촛불을 든 시민들이 아니었다면 있을 수 없었던 굵직한 사건들이 연달아 일어났다”고 말하고 “추운 겨울 광장에 모였던 시민들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향한 열망에 따라 우리 위원회는 새로운 시대, 변화와 개혁의 중심에 서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업무지시 7호를 통해 국가인권위원회의 역할 확대와 위상 강화 방향이 명시되었고, 위원회의 헌법기관화와 인권기본법 제정, 군인권보호관 설치 등을 포함한 국정과제가 제시되었으며, 지난 12월 7일, 5년 9개월 만에 가진 대통령 특별보고를 통해 새로운 인권보장체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우리 위원회의 구상에 대해 공감대도 이루어졌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또한 “노키즈식당 아동차별 개선권고, 특수고용형태 근로자 노동권 보장 권고 등 다양한 인권 현안에 적극적으로 임하였고, GANHRI 고령화실무그룹 의장국으로서 성공적인 국제컨퍼런스 개최와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설치 확정 등 국제적 역할도 충실히 수행했으며, 퀴어문화축제에 국가기관 중 최초로 참여하고, 제주인권회의를 공동 개최하였으며, 외부 인사 위주의 혁신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력, 혁신을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사형제 폐지와 양심적 병역 거부자 문제 해결, 인권기본법의 조속한 제정과 인권교육지원법과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노력할 것과 내부 역량 강화와 조직읭 혁신을 주문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11 [22:2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 2018년 인권위 시무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