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 원상복구와 각 부처 장관 패싱 사건에 대한 적폐척결 촉구’ 기자회견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7/11/30 [08:46]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파주운정신도시 입주자대표(회장 김문규), 글로벌에코넷(상임회장 김선홍), 대한민국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현철), 전국쓰레기자동집하시설피해방지대책 위원회(사무총장 곽희민)등 입주자대표와 시민사회환경단체들은 11월 29일 11시부터 정부서울청사 및 청와대 앞에서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 원상복구와 각 부처 장관 패싱 사건에 대한 적폐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인천 송도 국제신도시. 파주 운정 신도시, 김포 한강신도시 등 신도시 입주자들은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와 원상복구’를 촉구하였다.

▲ 11월 29일, 정부서울청사 및 청와대 앞에서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 원상복구와 각 부처 장관 패싱 사건에 대한 적폐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사진-글로벌에코넷)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은 돌아다니는 쓰레기차가 없는 도시를 표방하며 전국 신도시 아파트단지 지하에 폐기물처리를 위한 1개의 단일 이송관로를 설치하고 지상에는 일반쓰레기, 음식물쓰레기통 마치 우체통처럼 생긴 투입구를 설치 쓰레기를 투입구에 넣으면 관로를 통해 자동으로 집하장에 수거되는 시스템으로 쓰레기처리 과정이 눈에 띄지 않고 지하에 매설된 이송관로를 통해 수거되므로 쓰레기적치로 인한 지저분함과 부패에 따른 악취, 해충 발생 등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이나 또한 아파트단지 내에 수거차량이 운행되지 않아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없으며 눈, 비 등 악천후에도 365일 쓰레기를 위생적으로 처리 할 수 있는 시설이라고 하지만 실제 신도시주민들은 일반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가 지하단일 관로에서 혼합되고 가동중지 되어 고철덩어리에 불과하다고 당장 철거와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 11월 29일, 정부서울청사 및 청와대 앞에서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 원상복구와 각 부처 장관 패싱 사건에 대한 적폐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사진-글로벌에코넷)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은 전국 신도시 입주자 67만세대 200만명으로부터 가구당 300만원씩 총 2조원을 부담하여 설치한 시설이다. 특히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수천억 원을 들여 설치된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의 일부 가동률이 8%에 그치며 사실상 제 역할을 못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전력소모도 설계대비 23배를 초과하는 등 재원 낭비는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0월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자유한국당)이 인천시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연간 1만786t을 처리할 수 있게 만들어진 송도 4공구 자동집하시설의 지난해 실제 처리실적은 8.1%(872t)에 불과했다. 박완수 의원은 “수년간 시민 혈세를 이런데 낭비했는데, 현재 설치된 시설의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해 그 책임 소재를 명백히 가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11월 29일, 청와대 앞에서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 원상복구와 각 부처 장관 패싱 사건에 대한 적폐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사진-글로벌에코넷)     

현재 송도국제도시 1·2·3·4·5·7공구에는 총 53.8㎞의 생활폐기물 지하 수송관로가 설치돼 있다. 2006년 가동 개시 이후 잦은 고장과 비효율적 설계·운영으로 감사원 감사에서도 지적받는 등 송도의 대표적인 골칫거리 시설로 전락했다. 파주운정신도시 김문규 입주자 회장은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을 친환경시설로 둔갑시켜 파주운정신도시 45,000세대 입주민들로 부터 가구당 240만원씩 총 1,100억원의 호주머니를 턴 이들 환경마피아들을 즉각 구속 수사하고 피해방지종합대책을 세우라며 당장 무용지물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을 철거하고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일반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를 지하관로에서 혼합시켜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포함된 폐기물로 사료나 비료를 만들어 오염된 농축산물로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고 일부 신도시지역에는 관로의 부식이 진행되고 있어 지반침하와 싱크 홀 발생이 현실화 되고 있다"며 " 신도시 지하에 매설된 700km에 달하는 관로의 싱크 홀이 발생할 경우 전국 신도시의 도시기능이 마비될 수 있다”고 밝히고 “이러한 환경참사는 최근 한반도에 지진이 더 빈번해지고 강해져 싱크 홀 발생의 위험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 11월 29일, 정부서울청사 및 청와대 앞에서 김선홍 회장이  ‘고철덩어리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철거 원상복구와 각 부처 장관 패싱 사건에 대한 적폐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글로벌에코넷)     

장현철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은 “스웨덴계 엔백사와 (주) 재벌건설사들이 국토교통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지자체 그리고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일부 공직자들과 결탁하여 오로지 돈벌이만을 목적으로 1990년대 일본에서 퇴출된 최악의 환경오염시설인 쓰레기자동집하시설의 성능성적서를 조작하여 친환경시설로 둔갑시켰다”고 단군이레 최대 적폐를 척결해줄 것과 이들 환경마피아들을 즉각 구속수사하고 입주민들의 피해방지와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특단의 종합적인 피해방지대책을 세워 줄 것과 국토교통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관계 공무원들이 장관들에게 건설·환경마피아들의 국정농단행위를  허위로 보고한 ‘장관 패싱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 문책 등을 문재인대통령에게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에 장관 패싱 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검찰고발 촉구 진정서를 전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30 [08:4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