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교육청, ‘2019 지역 학생대표와 함께하는 교육정책 토론회’
이재정 교육감, 학생들이 제안한 놀라운 정책제안에 감탄하고 적극적 답변 이어가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9/10/24 [21:16]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0월 24일(목),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2019 지역 학생대표와 함께하는 교육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지역 학생대표들이 제안하는 교육정책에 귀 기울였다.

 

▲ 10월 24일(목),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2019 지역 학생대표와 함께하는 교육정책 토론회’가 열렸다.(사진-경기도교육청)    

 

학생시민이 제안하는 ‘교육다운 교육, 학교다운 학교’로 진행된 토론회는 수원, 안양·과천, 군포·의왕, 안산, 용인지역 학생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군포․의왕 지역 김규린(의왕중 3년) 대표는 각 학교에 중고거래자판기‘다온’설치를 제안했다.

 

이에 이 교육감은 “각 학교에 바로 도입해도 될 만큼 잘 만들어진 정책이며 재활용과 재창조 작업까지도 함께 고민해 보면 좋겠다”며, “지역화폐 사용을 연계해서 제안한 내용이 무엇보다 놀랍고 대단하다”고 감탄했다.

 

▲ 10월 24일(목),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2019 지역 학생대표와 함께하는 교육정책 토론회’가 열렸다.(사진-경기도교육청)    

 

반려동물와 동행할 수 있는 대중교통문화를 제안한 수원 지역 정책제안을 들은 이 교육감은“경기도와 운수업체, 지하철 공사에 제안을 해 볼 수 있을 정도로 정책에 대해 세심하고 철저한 고민이 느껴진다”며, “반려동물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우리 사회를 행복하고 평화로운 공존의 세상을 만든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격려했다.

 

또, 청소년에 대한 ‘법과 정치’ 교육 의무화 조례안을 제안한 안산 지역 발표에 이 교육감은 “학생들에게 법과 정치에 대한 교육과 선거권은 당연한 일”이라며 “고등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논의해서 방안을 마련해 보겠다”고 답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4 [21:16]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경기도교육청 2019 지역 학생 교육정책 토론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