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나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나은행,금감원 검사 앞두고 DLF 전산자료 삭제
금감원 “포렌식 복구… 엄중 조치 할 것”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09 [10:17]

 

▲해외 연계 파생결합펀드(DLF)판매 문제로 지탄이 받고 있는 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이 대규모 원금 손실로 논란이 된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검사를 앞두고 관련 전산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을 빚고 있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하나은행에 (검사) 갔을 때 전산자료가 삭제되지 않았느냐고 묻자 김동성 금감원 부원장보는 포렌식(디지털기기에 저장된 정보를 복구하는 것) 요원들을 투입해 복구 중이라고 말했다.

  

지상욱 의원이 검사 방해 행위라고 지적하자 윤석헌 금감원장은 그 부분에 대해서 더 검사도 하고, 법률 검토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 의원이 엄중 처리를 강조하자 윤 원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 의원은 지난 820일 합동검사 착수 발표 전후로 하나은행이 사전 대책회의를 통해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했다고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은 현황 파악을 위해 내부 검토용으로 작성한 자료를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한 것이며, 검사 계획이 확정 발표되기 전에 이미 삭제했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하나은행은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때도 채용 관련 자료를 삭제했고, 당시 금감원은 하나은행의 클라우드 시스템에서 이를 복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9 [10:17]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